"내가 이런 호강을 누려도 되나요"

페이지 정보

작성자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07회 작성일 21-10-13 17:19

본문

발마사지를 받으셨어요
요양보호사 선생님의 따뜻한 손길로 정성스런 발마시지를 받는 시간입니다.

향긋한 스프레이 로션 냄새가 센터에 가득퍼졌네요

 

"내가 이런 호강을 누려도 되나요"

"우리 자식도 안해주는 것을 선생님이 해주시니 미안해서 어쩔줄 모르겠어요"

" 너무 시원합니다" 

 쑥쓰러운듯 발을 내미시며 한마디씩 감사의 표현을 하시네요

 

발에는 인체의 모든 경혈이 모여있어 발을 만지고 자극하는 것 만으로도 

질병 치료와 함께 피로회복 및 혈액순환등 몸의 신진대사를 활성화시킬 수 있다고 하잖아요!!

 따뜻한 물에 발을 씻고

 향긋한 로션으로 마사지와 지압을 받는  이 시간이

 어쩌면 평생을 자식위해, 가족위해 사신 어르신들을 위한 최고의 호사(?)의 시간이지 않을까요?
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